연예가 소식 >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‘홍천기’ 안효섭♥김유정, 서로가 서로에게 기대는 ‘위로 로맨스’
 
아파트뉴스   기사입력  2021/10/25 [09:24]

 

 

‘홍천기’ 안효섭과 김유정이 서로에게 단 하나뿐인 사람이 되어 위로를 나눈다.

 

최종회까지 단 2회만을 남겨둔 SBS 월화드라마 ‘홍천기’(연출 장태유/극본 하은/제작 스튜디오S, 스튜디오태유)가 하람(안효섭 분)과 홍천기(김유정 분)에게 몰아친 비극적 운명으로 끝까지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.

 

이런 가운데 ‘홍천기’ 제작진이 슬픔에 휩싸인 홍천기와 그 옆을 지키는 하람의 15회 장면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. 홍천기는 아버지 홍은오(최광일 분)의 죽음을 자신의 탓이라 여기며 괴로워하고 있다. 앞서, 홍천기는 마왕을 탐하는 주향대군(곽시양 분)으로 인해 아버지를 잃은 바. 하람 역시 이 과정에서 호위무사 무영(송원석 분)의 희생을 감당해, 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.

 

소중한 사람을 잃은 두 사람은 그 슬픔을 함께 나누며 서로를 위로한다. 공개된 사진 속 홍천기의 어깨를 감싸 안아주는 하람과, 그 어깨에 기대 힘든 마음을 잠시 내려놓는 홍천기의 모습이 애틋함을 자아낸다. 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두 사람의 모습은 폭풍 같은 상황 속 의지가 되는 사랑의 힘을 보여준다.

 

또 다른 사진에는 홍천기에게 다시 옥가락지를 주려는 하람의 모습이 포착됐다. 홍천기의 손을 단단하게 잡는 하람과, 그를 바라보며 눈시울을 촉촉히 적시는 홍천기. 두 사람은 촛대바위 앞에서 사랑을 약속한다고. 소원을 비는 장소인 촛대바위 앞에서 두 사람이 나눈 언약은 무엇일지, 이곳에서 붉게 빛날 하람과 홍천기의 위로와 눈물의 로맨스에 기대가 더해진다.

 

그러나 하람과 홍천기를 감싸는 불안 요소들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한다. 하람 안에서 마왕의 힘이 점점 커져가고 있고, 홍천기는 하람을 위해 어용을 다시 그려야만 하는 상황. 서로를 감싼 두 사람은 과연 꼭 잡은 두 손처럼 사랑을 지킬 수 있을지, 결말을 향해가는 ‘홍천기’ 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. 하람과 홍천기의 붉은 언약이 그려질 SBS 월화드라마 ‘홍천기’ 15회는 10월 25일(오늘) 밤 10시 방송된다.

 

사진제공 = SBS ‘홍천기’

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
기사입력: 2021/10/25 [09:24]   ⓒ hapt-news.net
 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 용
광고
광고
광고
광고